CURRENT & PAST    UPCOMING
최인숙 개인전 - 샤먼가이아
SHAMANGAIA - CHOI INSOOK
JUN 4, 2019 - JUN 9, 2019

<작가노트>
샤먼 가이아 Shaman Gaia
최인숙 Choi Insook

샤먼 가이아(Shaman Gaia)작품은 역사 이전에 존재했던 고대 여신상징을 매개로 현대여성을 신화 속 여사제로 형상화한 것이다. 작품 속 샤먼가이아는 사회의 상처와 고통을 떠맡은 여성들의 대변자이자 치유자인 사제로 인간과 자연을 연결하고 하늘과 땅, 산 자와 죽은 자를 연결하는 영매이자 여신(Goddess)이다. 샤먼 가이아는 역사이전의 창조여신을 통칭하는 가이아를 중심에 두고 여신의 샤먼적 측면(사제로서의 여신)을 추가한 신조어이며, 여기에서 여신은 모든 생명을 창조하고 살아나게 하는 원천으로서의 어머니, 여성과 남성을 포함해서 모든 것을 품는 통합적 여성성을 가진 존재를 의미한다. 작품 속에서 샤먼 가이아는 여사제로서의 여신, 모든 생명과의 통합성을 보여주는 자연으로서의 여신, 우주만물의 창조자로서의 우주적 여신으로 현현하고 있으며 물, 연못, 동굴, 새와 뱀, 나비, 나무와 꽃에 내재되어 현실의 시공간을 탄생, 죽음, 재탄생이 순환하는 신화적 시공간으로 이끌고 있다.
사진으로 재현된 샤먼 가이아들은 가부장제에 굴복하지 않고 자신만의 주체적 삶을 개척한 동시대 여성들이다. 한 인간으로서의 진정한 자아(True self)를 찾고 있는 이 여성들이야말로 가부장적 자본주의로 인해 피폐해진 여성과 자연, 그리고 우리사회를 살릴 수 있는 현대판 여신들이기도 하다. 고대 여신문화의 상징들이 현실 사회 속 여성과 접목되어 탄생한 샤먼가이아를 통해 나를 살리고 남을 살리고 지구를 살리는 여신문화의 세계관이 전해지길 기대해 본다.

The work is to symbolize modern women as priestess in the myth using the ancient goddess symbols as media that had existed before history. Shaman Gaia is an advocate, a healer, and a priest for those women, who have taken wounds and sufferings in the society, and also a medium and a goddess who connects between humanity and nature, the heaven and earth, and the living and the dead. Shaman Gaia is a coined word that adds the shamanic side of the goddess (the goddess as a priest) centered on Gaia, which is a collective goddess of prehistoric age. Here, the goddess is a mother, a woman. It refers to beings with integrated femininity that have everything, including men. Shaman Gaia reproduces the divine aspect of the ancient goddess in three forms; the goddess as a priestess which emphasizes the shamanism, the goddess as nature who is identified with nature and shows the unity of all life, and the cosmic goddess who is the creator of all things in the universe. Such power of goddess is inherent in water, pond, cave, bird, snake, butterfly, tree, and flower in the photo as they imply birth, death, and rebirth and express the circulating mythical time.
Shaman Gaia is a portrait photography work that illuminates contemporary women who do not yield to patriarchy but pioneer their own independent life. I believe that these women looking for a true self as a human are modern-day goddesses who can save women, nature, and our society that have been torn by patriarchal capitalism. This work aims to convey the world view of goddess culture that saves oneself, others, and the earth through Shaman Gaia, which is created by combining the goddess symbols living in the ancient goddess culture with women in the real society

<작가소개 Artist>
최인숙 Choi Insook

한국외국어대 신문방송학과 졸업 후 홍익대 대학원에서 사진학을 전공했다. 1998년 여성사진가협회활동을 시작으로 여성문화예술기획, 여성신문사를 거치며 여성주의 문화컨텐츠 기획자로 활동해왔다. 사단법인 이프토피아 대표, 한국여성사진가협회 이사이며 작품 창작과 전시 및 다양한 장르의 기획물 제작을 통해 성평등한 세상, 문화다양성이 존중되는 사회를 위한 여성문화운동을 하고 있다. 대표적으로는 여성사진페스티벌(2018. 예술의 전당), 여성평화 사진전(2015-2018. 1898 갤러리), 결혼이주여성들의 꿈 사진전(2011. 정동갤러리), 꿈그림 사진전(2007. 아트앤드림 갤러리), 한독 여성작가교류전(2004-2008. 서울,지겐)등의 전시와 Pharadigm Shifts Film페스티벌(2017)살림이스트 워크숍(2004-2018), 여성평화걷기(2016-2018), WomenCrossDMZ(2015), 대한민국 여성축제(2004-2012) 등이 있다. 현재는 여성의 영성회복과 치유를 위한 작품 활동으로 여신운동의 새로운 방향에 대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Photographer, Feminist cultural planner. She have acted for the purpose of promoting gender equality through organizing a variety of cultural activities including dramas, concerts, festivals, exhibitions, performances and other cultural events from a gender perspective. Currently, she is conducting research on a new direction of goddess movement through her works for recovery and healing of spirituality of women.
Representative events are Korea-Germany Exchange Exhibition(2004-2008), ‘Drawing Dream’ photo exhibition(2007), ‘Korean Dream of married immigrant woman’ photo exhibition(2011-2012), Women Peace Walk photo exhibition(2015-2018), Woman Photo Festival(2018), Korea Women's Festival(2004-2012), Women Cross DMZ(2015), Women Peace Walk(2016-2018), Salimist Workshop(2004-2018) and the Pharadigm Shifts Film Festival which focuses on women's spirituality and healing(2018).

© 2011 www.gallerykong.com
#157-78 Samcheong-dong Jongno-gu
Seoul Korea 110-230
T. 02 738 7776
E. info@gallerykong.com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