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 PAST    UPCOMING
마이클 케나 "동방으로의 여행"
Michael Kenna "Journey to the East"
JAN 10, 2014 - FEB 23, 2014

동방으로의 여행 - 마이클 케나
MICHAEL KENNA
“Journey to the East”


전시 일정

전시 명 : “ 동방으로의 여행 Journey to the East ”
전시 작가 : 마이클 케나 Michael Kenna(1953-, 영국)
전시 일시 : 2014. 1. 10(금) - 2014. 2. 23(일)
전시 오프닝 : 1월 10일 금요일 오후 5시- 7시30분 (작가 참여)
책 사인회 : 1월 11일 토요일 오전 10시- 12시
입장료 : 3,000원
관람 시간 : 화-토/ 오전 10시-오후 6시 일/ 오후12시-오후6시 (매주 월요일 휴관)


전시 개요

세계 곳곳을 여행하며 촬영한 서정적인 풍경사진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영국사진작가 마이클 케나 Michael Kenna(1953- 영국)의 “동방으로의 여행 Journey to the East”전이 2014년 1월 10일부터 2월 23일 까지 공근혜갤러리에서 열린다.

2011년 2월 한달 동안 9 천명이 넘는 관람객이 방문해 성황리에 치러졌던 展과 2012년 展에 이어 공근혜갤러리에서 기획한 마이클 케나의 세 번째 전시회다.

최근 들어 서양에서는 극동아시아 붐이 일고 있다. 세계 경제의 중심이 아시아로 이동하면서 문화적 관심 또한 그 어느 때 보다 뜨겁게 달궈지고 있다. 이미 유럽과 미국에서 “ Extreme orient”, “ A Journey through Asia”, “SHINAN and recent works in ASIA” 등, 여러 미술관과 화랑에서 아시아를 중심 테마로 기획된 마이클 케나의 전시들이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이번 전시는 이러한 흐름을 반영하며 최근 2년 동안 중국, 한국, 일본을 중심으로 촬영한 마이클 케나의 신작 들이 전시된다.

특히 이번 전시에는 전라남도 신안군으로부터 직접 초청을 받아 2011년부터 집중적으로 작업한 “신안” 사진들이 전시된다. 케나는 이 프로젝트를 위해 수 차례 신안을 방문하여 홍도, 흑산도, 가거도, 만재도, 증도 등 남도의 각양각색의 섬들이 지니고 있는 빼어난 풍광뿐만 아니라, 물 빠진 김 양식장의 늘어선 나무 장대나 물위에 떠 있는 스티로폼 부표들, 바다 한가운데의 전복 양식장, 거울처럼 반짝이는 염전 풍경 등 자연의 풍경 속에 새겨진 인간 삶의 흔적들을 사진에 담았다. 이외에 한국의 풍경을 담은 담양 가로수길, 강원도 평창의 겨울 산, 그리고 제주도를 촬영한 작품들도 함께 전시된다.

케나의 한국 사진들 가운데 특히 이번에 주목할 또 하나의 작품은 우리에게 너무도 잘 알려진 강원도 삼척의 “솔섬”을 촬영한 < Pine trees, study 3>이다. 2007년 마이클 케나가 촬영한 “솔섬 1”에 이어 2011년에 촬영한 “솔섬 3” 작품은 유럽 전시에서 미리 소개되면서 에디션이 20개가 넘게 팔리는 등 한국 풍경을 담은 마이클 케나의 사진 작품들 가운데서도 많은 인기를 얻었다. 한국 관객에게는 이번 전시에서 처음으로 공개된다. 그 동안 케나의 인기를 증명하듯 케나의 사진들을 기업 광고에 차용하여 상업적 용도로 사용하는 등, 국내에서 저작권 관련 사건이 여러 건 발생하였다. 특히 그의 작품 가운데 솔섬 시리즈는, 국내 모 기업에서 광고 이미지에 사용하려다 사진 저작권 관련 소송 문제를 일으키기도 했던 작품이다.

마이클 케나의 독특한 앵글과 이국적인 시선을 통해 포착된 한국 각 지역의 자연경관은 우리에게 익숙했던 풍경마저 완전히 새롭게 느끼게 한다.

마이클 케나의 전세계 팬들에게 가장 인기를 얻었던 일본의 홋카이도 시리즈 가운데 최신작 10여점도 이번 전시에 선보인다. 중국 작품으로는 한국에 이미 소개 되었던 “황산”시리즈에 이어 운난성의 계단식 차밭 지역을 촬영한 최근작들이 전시된다.

그 동안 그의 작품을 사랑하는 많은 팬들은 흑백필름과 장 노출 기법을 고수하는 케나의 작업방식에 대해서 많은 궁금증을 가지고 있었다. 따라서 이번 전시에서는 특별히 작품제작과정의 이해를 돕기 위해 시애틀에 위치한 그의 작업실에서 작가가 직접 인화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영상물을 상영할 예정이다.
촬영부터 인화까지 자신의 손으로 진행하는 아날로그 사진만을 고집하는 작가는 시대와 맞지 않는 길을 가고 있는 것 같지만, “ 나는 아날로그적인 과정이 주는 한계와 느림을 통해 기다림을 배울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며 이러한 과정은 나에게 예술가로서의 신념과도 같은 것이다.” 라고 말한다.

이번 전시를 기념하여 삼청동 공근혜갤러리 전시장에서는 2014년 1월 10일 전시 오프닝과 함께 오후 5시 반부터 7시 반까지 일반 관람객들이 작가와 직접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고 1월 11일 토요일 오전 10시 부터 12시까지 “신안” 책과 일본에서 최근에 발행한 “IN FRANCE” 발간 기념 사인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방문 동안 마이클 케나는 옛 서울의 모습을 간직한 서울 성곽을 방문하여 집중적으로 촬영할 계획이다. 마이클 케나만의 독특한 앵글 속에 담길 서울의 모습이 한층 기대가 된다.

© 2011 www.gallerykong.com
#157-78 Samcheong-dong Jongno-gu
Seoul Korea 110-230
T. 02 738 7776
E. info@gallerykong.com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