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 PAST    UPCOMING
그레고리 스캇 Gregory Scott 첫 한국 개인전
Gregory Scott "Outside the Frames"
NOV 6, 2013 - DEC 8, 2013



초현실주의 회화의 거장 르네 마그리트(Rene Magritte, 1898-1967)의 뒤를 이어 21세기형 초현실주의 작가로 평가 받고 있는 미국출신의 멀티미디어 아티스트 그레고리 스캇(Gregory Scott, 1957-)의 첫 한국 개인전이 11월 6일부터 12월 8일까지 한 달간 삼청동 공근혜갤러리에서 열린다.

스캇은 사진, 혹은 회화라고 명명하는 기존의 2차원 평면에 비디오영상모니터를 기묘하게 병치시키고, 이를 3차원 화면으로 재구성하는 독특한 작업을 하는 작가다. 그의 작품은 기존 미디어아트의 기술적 정교함으로 만들어낸 단순한 결과물이 아니다. 스캇에게 디지털 매체는 기존의 프레임에 대한 재해석을 위한 도구로, 회화, 사진, 비디오 각각의 장르가 독립적인 형태를 띠면서도 그의 작품을 통해 하나로 연결되어 서로 조화를 이루고 있다.

마그리트(1898-1967)와 마찬가지로, 스캇은 예술계의 장난꾸러기로 통한다. 무한히 반복되는 ‘거울 속의 거울 속의 거울’ 시점을 이용하여 불가능 해 보이는 상황들을 장난감 가지고 놀 듯 연출하여 보여준다. HD스크린 비디오, 평평한 판넬에 그린 유화 그리고 디지털 사진, 이 세가지를 결합하여 관람객으로 하여금 정적인 평면 작업과 시간 의존적인 미디어 작업 사이를 구분하는 능력을 혼란 시키는 여러 겹의 착시 효과를 만들어 내고 있다.

또한 그의 작품은 현실 속 시간과 공간의 지배에서 벗어나, 실재와 허구를 넘나드는 “가상 현실” 속에서 그 동안 아무런 의문을 제기하지 않았던 일상에 질문을 던지며 우리가 속해 있는 세상을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 보게 한다. 관객은 화면 속 작가가 숨겨놓은 장면 장면들을 발견하며 마치 상자 안에 들어있는 또 다른 선물상자를 발견하는 듯한 놀라움과 기쁨을 경험하게 된다.

이처럼 전통예술 기법과 디지털 기술을 절묘하게 접합시킨 작품은 그 동안 아주 드물었다. 따라서 스캇의 작품들은 21세기 디지털 시대를 대변하는 초현실주의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그를 동시대 미술계에서 독보적인 존재로 자리매김하게 했다.

한국에서 첫 선을 보이는 이번 전시는 작가의 이름을 본격적으로 알린 사진과 회화를 결합시킨 작업인 ‘Impositions’ (2003-2005) 시리즈 가운데 대표작인 HOMMAGE 작품과 사진, 회화, 비디오의 경계를 모두 허문 그의 최근작 ‘Outside the Frames’ (2008-2013)시리즈가 전시된다.

© 2011 www.gallerykong.com
#157-78 Samcheong-dong Jongno-gu
Seoul Korea 110-230
T. 02 738 7776
E. info@gallerykong.com
  

search